It came and sat on my palm.
Only what I could do was providing it with a humble shelter for a while.

 

 

살다보니... 세상 일이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라는 걸 깨달아 간다.

 

따라 가려 하면 달아나던 나비가 어느 날... 내 손 안으로 들어왔다.

 

 

 

https://ko.wikipedia.org/wiki/%EB%84%A4%EB%B0%9C%EB%82%98%EB%B9%84

 

 

 

 

Posted by 순간을 머무는 바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