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부터 봉선화는 많이 보고 자랐지만, 물봉선을 처음 본 것은 2005년 9월이었다.

 

어쩌다가 다음 카페 같은 곳에서 올라온 사진을 보면... 세상에 참 다양한 생김새를 가진 식물들이 많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내가 물봉선을 만난 건... 늘 지나다니던 뒷동산 산책로 바로 옆이었다.

 

물봉선이 피어 있는 곳은... 조금 위쪽으로 약수터가 있고, 비가 많이 올 때는 작은 물길이 생기는 곳이어서 항상 습한 장소였다.

 

그런데, 꽃이 피지 않은 평소에는 그냥 풀이 나 있나보다 하고 지나갔는데..... 꽃봉오리가 올라오고, 보라색 꽃이 피면서 평소와는 다른 부분이 내 눈에 들어온 것이다.

 

이걸 관찰력이 좋다고 해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평소에도 나는 집에서 남이 잃어버린 물건을 잘 찾곤 하는 편인데, 불규칙하게 여러 곳에서 갑작스럽게 눈에 띄는 보라색은 곧 바로 나의 관심을 끌었다.

 

 

물봉선은 봉선화과의 한해살이풀이라고 한다.

 

이 꽃은 뒤쪽이 소라나 고깔처럼 가늘고 말려 있는 재미난 모습을 하고 있다.

그리고,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잎은 마치 길쭉한 깻잎처럼 보이기도 한다.

 

 

물봉선 관련 위키 : https://ko.wikipedia.org/wiki/%EB%AC%BC%EB%B4%89%EC%84%A0

 

 

 

 

 

 

Posted by 순간을 머무는 바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