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n't come soon enough"는 몇 주전에 친구가 알려준 표현이다.

 

이 표현을 이해하려면, 어릴 적 소풍 전날과 같이 손꼽아 기다리던 이벤트를 떠올리면 좋을 것 같다.

 

요즘 같아서는... 휴가나 금요일도 될 수 있겠다.

만약 겨울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이라면 겨울이 오기를 기다리는 마음을 표현하는 것도 괜찮다.

 

 

예를 들면...

 

The weekend can't come soon enough.

주말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Winter can't come soon enough.

겨울이 하루빨리 왔으면 좋겠다.

 

처럼 말이다.

 

 

즉, 아무리 빨리 와도 충분하지 않다는 것이니, 그 날이나 그 일이 빨리 오거나 일어나면 좋겠다는 의미이다.

그리고 당연히 과거형으로는 Could't come soon enough가 되겠다.

 

 

 

아래 링크된 해당 표현과 관련한 질문과 답변에서 답변 내용이 이 표현의 의미를 잘 설명하고 있다.

 

https://www.italki.com/question/412674

 

 

 

영어 교육과 관련된 사이트나 사전에서는 학수고대하다는 의미로 look forward to ~ing 를 인용하기도 하는데... 나는 이 표현을 사무적으로 많이 써서 그런지, 'can't come soon enough'와 같은 그런 느낌을 받지 못한다.

 

만약 위의 문장을 위 표현대로 고쳐 쓴다면 I look forward to the weekend. I look forward to winter. 정도가 될텐데... 왠지 설레이는 맛이 안 난다고나 할까.

Posted by 순간을 머무는 바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