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내가 가 본 곳을 도시를 기준으로 지도 위에 표시를 해 보았더니...

나는 지금까지 적도 밑, 아메리카 대륙과 오세아니아 대륙을 밟아 본 적이 없다.

 

물론 그런 것에 집착하거나 큰 의미를 부여하진 않는다.

다만, 아직 못 가 본 곳들에 대한 약간의 동경(?)이 있을 뿐...

 

 

나에게 여행이나 새로운 곳을 가는 일은... 그 것만이 전부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낯선 곳에서 마주하는 또 다른 세상과 사람들... 그리고 그것을 통해서 얻게 되는 생각과 크고 작은 깨달음...

게다가 내가 당연하게 생각했던 나의 일상에 대한 고마움과 스스로를 다시 한번 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는데 의미가 있다.

 

 

그런 생각에서 예전에 배낭여행 관련 내용을 정리하면서 아래와 같은 내용을 motto처럼 썼던 적이 있다.

 

 

"여행은 자신으로부터 떠나가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 묻혀 잊고 지내던 나를 찾아 나서는 것이다."  

 

 

[Bucket List]

 

 

 

위의 지도들은 계속 업데이트를 해 나갈 생각이다.

 

앞으로 어떤 곳들을 가고...  그 곳에서는무엇을 보고, 배우게 될지... 궁금하다.

 

Posted by 순간을 머무는 바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