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태국 26

태국, 에메럴드 빛 바다가 있는 피피섬(Ko Phi Phi)

피피섬은 내게 있어서는 에메럴드빛 바다가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 준 첫번째 경험이었다. 내가 그곳을 처음 방문한 것은 2000년 배낭여행 때였는데, 당시에 마침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주연한 영화 'The Beach'의 촬영을 피피섬에서 했다고 해서 그곳에 대한 기대감을 더 갖게 했었다. The Beach는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 한 것이었는데, 원작에서는 태국의 동쪽 바다(Gulf of Thailand)에 있는 사무이섬(Ko Samui)에서 얼마 떨어져 있는 가상의 섬이 배경으로 되어 있지만,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 반대편인 서쪽 바다(Andaman Sea)에 있는 피피섬(Ko Phi Phi)에서 촬영을 하였다. 2018/03/21 - [해외여행/여행일정,여행준비] -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배낭 ..

해외여행/태국 2018.11.18 (2)

태국, 방콕 후아람퐁역(Hua Lamphong Station) 인근 가성비 좋은 숙소 iSanook

태국 방콕은 세계적인 여행 도시답게 다양한 스펙트럼의 숙소와 식당이 있다. 2014년에 다녀온 17박 18일의 가족 여행은 나에게도 10여년 만에 다시 찾은 방콕이었지만... 바뀐 것도 많은 반면에 여전한 것들도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그 중에 하나가 후아람퐁역(Hua Lamphong Station)이었다. 후아람퐁역은 캄보디아를 기차를 이용해서 육로로 넘어갈 계획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는 교통의 중심 역할을 해 주었고, 이미 치앙마이와 아유타야 등을 오고 갈 때, 몇 차례 이용한 적이 있어서 친숙한 장소이기도 했다. 그래서 역 근처에 있는 숙소 중에서 가격 대비 괜찮은 곳을 고르다가, 조금 거리는 떨어져 있지만 숙소의 실내 사진이 깔끔한 iSanook을 선택했다. iSanook 홈페이지 : http://..

해외여행/태국 2018.05.13

방콕, 스완나폼공항(Suvarnabhumi airport)에서 후아람퐁역(Hua Lamphong Station)까지 ARL, MRT 이용하기

2014/10/04 - [해외여행,출장/여행계획, 일정 등] -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 17박 18일 가족 배낭여행 계획 및 일정 태국은 나도 오랫만이었다. 2002년에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로는 처음이니, 10년이 훌쩍 넘어서 다시 태국을 찾게 된 것이다. 그 사이에 강산은 별로 변한게 없었지만, 태국은 많은 변화가 있었다. 우선 공항이 바뀌었다. 예전에 돈므앙공항(Don Mueang International Airport) 밖에는 없었는데... 스완나폼공항(Suvarnabhumi airport)이 생기면서 방콕의 주요 공항으로서의 역할을 대신하게 되었다. 돈므앙 공항 관련 위키 : https://ko.wikipedia.org/wiki/%EB%8F%88%EB%AF%80%EC%95%99_%EA%B5%AD..

해외여행/태국 2018.04.28

태국, 방콕 카오산로드(Khaosan Road) 24시간 영업하는 식당 My Darling

사실 이 식당은 손님들의 평점도 높지 않고, 그저 지나가다가 한 끼 해결한 경우에다 특별한 무언가도 없어서 따로 정리할 생각이 없었던 곳이다. 그런데, 지난 달(2018년 3월초)에 EBS에서 하는 세계테마기행에서 '인도차이나반도 미식기행'이라는 주제로 4부작을 방송했던 적이 있는데, 그 때 2부 '길 위의 만찬, 태국'편에서 18:11초 경에 카오산로드의 밤거리가 나오는 장면이 있었다. 그 때... '고운아! 저기 우리가 밥 먹었던 곳 같은데...' 라고 말을 꺼낸 것이 발단이 되었다. 나의 기억력을 증명하고자 하는 괜한 무언가가 내 속에서 일어났다. '그래... 그럼 검색 찬스' 그렇게 화면 속의 한 장면을 찾아, google map과 검색을 결합한 식당 찾기 작업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해외여행/태국 2018.04.22 (4)

태국, 방콕 - 왓포(Wat Pho) 인근 음식점, INN A DAY

사람마다 취향과 선호가 달라서 여행을 하는 스타일도 차이가 있다. 잠자리와 음식의 경우도 그러한데... 나는 어릴 적에 지나칠 정도로 충분히 편식을 했기 때문에 이제는 더 이상 까다롭지 않다. 그리고 미식가나, 먹는 걸 그렇게 즐기는 편도 아니라서 맛집을 찾아 다니는 경우는 거의 없다. 물론 때로는 예외적으로 페낭(Penang)에 락사(Laksa)를 먹겠다고 가긴 했지만... 그건 겸사겸사 간 것이었다. 2017/10/28 - [해외여행,출장/말레이시아,싱가포르] - 말레이시아 - 안다만의 진주(?) - 페낭(Penang) 물론 혼자 다닐 때 말이다. 일행이 있는 경우에는 상대방의 의사도 물어 봐야 당연한 거다. 그러다 보니, 여행 중에 특정 음식점을 정해 놓고 찾아가서 경우는 드물다. 그냥 가다가 목이..

해외여행/태국 2018.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