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간식을 먹는 꿈이라도 꾸고 있는 것일까? 우리 또미가 자면서 잠시도 입을 쉬지 않는다. ^^*

저렇게 어렸던 녀석이 어느새 이렇게....

 

 

 

 

 

'이러쿵저러쿵' 카테고리의 다른 글

Short Stories 4 - The Chosen Vessel  (0) 2018.03.15
초등학교 음악시간...  (2) 2018.03.14
어쩌면 Ⅱ  (0) 2018.03.02
천국의 온도 外...  (0) 2018.02.28
생활 유머...실화  (0) 2018.02.27
Short Stories 5 - Look Inwards for Salvation  (0) 2018.02.26
고진감래(苦盡甘來)  (0) 2018.02.25
어느 10월에...  (0) 2018.02.25
고양이의 잠꼬대(?)  (0) 2017.10.21
Posted by 순간을 머무는 바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