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Ⅱ

이러쿵저러쿵 2018. 3. 2. 21:26 |

                    어쩌면 2

          

                    어쩌면...

                    당신이 내 곁을 떠나가는 날.

                    난, 오히려

                    홀가분한 마음일런지도 모르겠어요.

                    당신

                    그거 알아요?

                    너무 날 힘들게 했다는 거.

          

                    어쩌면...

                    당신이 내 곁을 떠나가는 날.

                    당신 때메 힘들어하던 그 역시

                    내 곁을 떠나가 버릴지도 모르겠어요.

          

                    어쩌면...

          

                    *-*-*-*-*-*-*-*-*-*-*-*-*-*-*-*-*-*-*-*-*-*-*-*

          

                    언제가...

                    너에게 '하루살이'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 적이 있지? 기억나니..?

          

                    " 하루살이에겐 그 하루가 얼마나 길까?? "

          

                    넌...

                    그냥 대수롭지 않게 받아들였지만

                    하루살이에게 있어서... 인간의 하루는

                    그의 일생을 의미하거든

          

                    시간이란 개념이 다소 인위적인 것이기도 하지만.

                    경우마다... 사람마다... 

                    얼마나 상대적일까 생각해 봐 

          

                    니가 없는 그 날 그 날이

                    내게는 하루살이의 하루가 되어 버릴 것만 같아...

 

 

 

사진은 2004년 9월에 담았던 참취

 

 

위의 텍스트 파일들은... 그동안 제가 일기에 적었던 것들과 통신 동호회 게시판에 올렸던 글들 중에서 발췌한 것입니다.

우리는 서로의 글을 통해서도 교감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늘, 당신과 이런 느낌을 함께 하고 싶습니다. 

[옮겨온 곳 : www.geoever.com]

 

 

'이러쿵저러쿵'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오에게  (0) 2018.03.18
Falling Leaves(落葉歸根)_Adeline Yen Mah (1/2)  (0) 2018.03.18
Short Stories 4 - The Chosen Vessel  (0) 2018.03.15
초등학교 음악시간...  (2) 2018.03.14
어쩌면 Ⅱ  (0) 2018.03.02
천국의 온도 外...  (0) 2018.02.28
생활 유머...실화  (0) 2018.02.27
Short Stories 5 - Look Inwards for Salvation  (0) 2018.02.26
고진감래(苦盡甘來)  (0) 2018.02.25
Posted by 순간을 머무는 바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